黄金城手机APP
  咨询电话:15388076848

黄金城hjc官方注册网站

[1차 지명] 김기훈의 당돌한 각오, "KIA 영구 결번 되겠다"

▲ [스포티비뉴스=서울, 한희재 기자] 2019 KBO 신인 1차 지명 행사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KIA에 지명된 광주동성고 김기훈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광주동성고 좌완 투수 김기훈이 KIA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었다.KIA는 25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신인 1차 지명 행사에서 김기훈을 지명했다. KIA는 1년 전 동성고 포수 한준수를 뽑은 데 이어 2년 연속 동성고 출신 선수를 뽑았다.김기훈은 올 시즌 9경기에 등판해 25이닝 12피안타 40탈삼진 9볼넷 5실점(2자책점) 평균자책점 0.72를 기록하며 동성고 에이스로 활약했다. 올해 최고 150km를 찍은 강속구 투수다. 빠른 공을 바탕으로 고교 타자들을 제압하며 경기당 탈삼진율이 14.40을 기록했다.KIA는 지명 후 "빠른 직구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하는 투수로, 동성고 1학년때부터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해왔다. 입단 후 체계적인 지도를 통해 변화구 제구력과 하체를 활용한 투구법을 가다듬으면 발전이 빠를 것"이라고 평가했다.지명 후 김기훈은 "날 뽑아 주신 KIA에 감사하다. 영광이다. 어릴 때부터 기아의 경기를 보면서 야구에 빠졌다. 야구하는 데 있어서 도와주신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많이 힘들었을 때 김재현 코치를 만났다. 코치님 덕분에 여기에 올 수 있었다"고 지명 소감을 밝혔다."선발답게 체력이 좋다. 경기 운영이 좋다. 강한 멘탈이 있다"고 자신의 강점을 설명한 김기훈은 프로 목표 질문에 "KIA의 영구 결번이 되고 싶다"고 당돌한 목표를 전했다. 이어 "팬들이 기대해 주시는 만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SPOTV NOW] 6/28(목) FIBA 남자 농구 월드컵, 아시아 예선 전경기 생중계 예고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